Login Logout Link+ Admin Write

침대 컴백


30년 세월을 침대에서 자다가,, 아들사마 덕분에 바닥생활을 한지 어언 1년

그동안 에미는 허리나가고 등뼈아프고 목은 항상 뻐근하매, 고통스러웠단다...

급기야 마사지 받고 왔더니 온몸에 근육이 나 살려라 비명을 지르는데 

안되겠다 싶어 바리케이트를 치고 아들과 함께 과감히 침대로 고고!

아..천국이 따로 없구나...